Twitter | Search | |
노영선
잭리처 시리즈 완독중. 화성 보내주면 간다.
53,275
Tweets
41
Following
1,455
Followers
Tweets
노영선 retweeted
복길 12h
님들 말실수 경험담 공유 좀 해주실수 있나여? 제 최근 실수 교환함 약국에서 그날엔 달라고 해야되는데 오늘엔달라고 했음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5h
“가장 불행한 한국사람은 ‘40대의 대졸 자영업 이혼남’으로 나왔다”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retweeted
EB 11h
에어팟 통화 잘 되는 꿀팁이라는 게 통화가 오면 한쪽 에어팟을 뽑아서 마이크처럼 쓰는 거…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retweeted
EB Sep 22
1.6km 떨어진 사원을 망원으로 땡겨보는 평범한(?) 텔레포토 영상인데... 보다 갑자기 궁금해져서 최장거리 저격으로 검색해보니까 2017년 JTF2팀이 이라크에서 세운 3,450m라고 함 ㄷㄷ 이게 가능한 건가...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retweeted
Life on Earth Sep 21
This roadblock in Scotland.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Sep 21
BTS가 타이니 데스크 콘서트도 했네.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retweeted
無異 Sep 19
ios 구글 앱에 본문 읽기 기능이 생겼네요. 영어 목소리는 4가지이고 굉장히 자연스럽게 읽어줍니다.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retweeted
푸울 Sep 19
도요가 있는 풍경. 저 멀리 도요들이 앉아 있습니다. 메모리카드 없는 카메라 가져가는 날도 종종 있습니다 :)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retweeted
조국 Sep 17
동생의 업무방해죄 유죄판결, 참으로 송구합니다.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retweeted
Steve Stewart-Williams Sep 17
The Four COVID Personality Types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Sep 18
인종주의에 대한 가치 판단과 학습을 미국 문화에 의존해 온 사람들에게 유익한 기사네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retweeted
김명남 10 May 15
오늘은 정말 오랫만에 대견하게 집중하여 일했으므로 지난주 루스 렌들의 사망에 부쳐 재닛 윈터슨이 썼던 짧은 글을 (또 무단...) 번역해봤다. 나도 나중에 서른 살 아래 친구를 두는 사람이 될 수 있을까.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retweeted
푸울 Sep 17
얼떨결에 종 추가했다! 흰죽지꼬마물떼새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retweeted
Gretchen Goldman, PhD Sep 15
Just so I'm being honest.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retweeted
Pakistan Sep 11
Broghill Valley National Park 🇵🇰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Sep 16
Replying to @roh0sun
이 지역 전력 공급을 담당하는 회사가 송전탑 관리를 제대로 안해서, 송전선을 고정하는 고리가 부서지면서 불꽃이 튀어서 화재가 발생한건데 수십명의 인명 피해가 발생했지만 벌금 몇백만불 내고 넘어갔다고 함. 미국은 왜 이렇게 됐는지.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Sep 16
무시무시한 2018년 미국 캘리포니아 화재 사진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retweeted
Tube Time Sep 16
this electrical transmission tower has a little problem. can you spot it? actually, it's not a small problem--it cost us 16.65 *billion* dollars and caused the deaths of 85 people.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retweeted
無異 Sep 16
할머니가 돌아가신 후 작가 할머니의 부엌 장판을 뜯어 전시한 설치 작품. 40년의 삶이 부엌의 싱크, 오븐, 냉장고, 테이블 앞의 흔적으로 남음.
Reply Retweet Like
노영선 retweeted
Nobody 21 Feb 17
점심식사 너무 늦게 하고 나서 미팅까지 애매하게 짬이 나서, 어제 옥수수 진화 얘기에 숟갈 얹은 것 나아가 대나무 진화 얘기. (이런거 좋아하시는 분들이 팔로워에 계실지 모르지만, 전 사실 생물학잡니다-_-;; ) 0/
Reply Retweet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