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뉴스 Sep 20
(문 통의 옷깃을 잡으며) "이제 그만 갑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