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itter | Search | |
김무성
848
Tweets
14,239
Following
45,745
Followers
Tweets
김무성 10h
자유한국당의 남북정상회담 관련 對정부 요구사항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Mar 23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평택 해군 2함대를 찾았습니다. 천안함이 전시된 해군 2함대를 둘러보고 천안함 46용사의 부조물과 제2연평해전 영웅들의 모습이 새겨진 전적비를 참배했습니다.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Mar 22
자유한국당의 『북핵 폐기와 남북·미북 정상회담』 관련 입장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Mar 21
북핵 폐기를 위한 남북 정상회담, 미북 정상회담에 대해 국민들의 마음속에는 기대감과 불안감이 교차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Mar 7
대통령께서 어제 북핵 문제와 관련해 “궁극적 목표는 핵 폐기”라고 했는데 이는 지극히 당연한 얘기이며, 북핵 폐기를 달성하지 못한다면 남북대화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Mar 6
대북 특별사절단의 방북 결과를 보면 ‘비핵화 과정’에 대한 언급 등 일견 파격적인 인상을 주지만 구체적인 알맹이는 없습니다.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Mar 4
대북정책에서 핵심 중의 핵심은 북핵의 폐기이며, 남북 대화의 테이블에 핵 폐기가 올라오지 않는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Feb 23
<천안함 폭침주범 김영철 방한 저지를 위한 기자회견>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Feb 22
<천안함 폭침 주범 김영철 방한 철회 촉구 기자회견>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Feb 22
북한은 제1·2 연평해전, 천안함 폭침, 목침 지뢰 등을 통해 52명의 젊은 생명을 앗아간 범죄집단입니다. 범죄를 직접 저지른 천인공노할 김영철이 우리 땅을 밟는것을 박수치고 환대하겠다는 문재인 정부는 대한민국을 위해 고귀한 희생을 한 젊은 영령들에게 또다시 피눈물을 흘리게 하고 있습니다.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Feb 13
설 대목을 앞두고 주말부터 영도의 청학, 봉래, 남항시장과 중구의 자갈치시장, 국제시장, 남포동 일대를 돌며 상인, 주민 여러분들께 인사를 드렸습니다.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Feb 7
문재인 정부는‘포퓰리즘 좌파정책’으로 나라 미래를 암울하게 만들고 민생을 더욱 힘들게 몰아가고 있습니다.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Jan 16
박세일 선생은 산업화와 민주화 이후 대한민국이 나아갈 길을 열고자 한 경세가였습니다.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Jan 11
오늘 6월 항쟁의 주역들이었던 민추협 동지들과 함께 영화 1987을 보았습니다. 영화 1987을 보면서 그때의 감동에 젖어 모든 동지들이 많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Dec 29
2018년 새해가 밝아 옵니다. 찬란한 새해 일출의 기운을 받아 모든 가정에 웃음과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Dec 24
크리스마스 이브날 외손자 외손녀에게 선물을 주고 뽀뽀를 받았습니다. 가족들과 함께 행복한 크리스마스를 보내시기 바랍니다.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Dec 14
국민이 낸 세금은 정부의 쌈짓돈이 아닙니다.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Dec 13
문재인 정부의 제주 강정마을 ‘구상권 철회 결정’은 법치 파괴이자 국민에 대한 배임 행위입니다. 국가가 공권력을 무시한 불법·폭력시위를 처벌하지 않으면서 선량한 국민에게 준법과 정의실현을 얘기할 수 없습니다.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Sep 29
한가위 명절이 다가왔습니다. 올해 추석 연휴는 열흘 동안 이어집니다. 휘영청 밝은 보름달이 온 누리를 비추듯이 오곡백과 익어가는 가을의 행복과 사랑이 한가위 동안 마음속에 가득하기를 기원드립니다.
Reply Retweet Like
김무성 Sep 24
추석을 맞이하는 자갈치, 신동아, 부평, 남항, 봉래, 청학시장을 찾았습니다. 명절의 정겨움을 느끼기에는 전통시장만한 곳이 없는데, 시민들이 많이 찾아주셔서 상인들의 얼굴에 함박웃음이 가득했으면 좋겠습니다.
Reply Retweet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