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뉴스 30 Aug 17
재판부 "원세훈, 한 번도 반성 않고 직원 탓" 안홍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