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돌 Aug 19
나는 할 말이 없고 우산을 잡은 손은 떨리기만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