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itter | Search | |
노컷뉴스
정정당당 [노컷뉴스] 공식 트위터
33,299
Tweets
16,208
Following
47,390
Followers
Tweets
노컷뉴스 1m
한밤중 주차장에 35㎝ 길이의 손도끼를 들고 서성이는 사람이 있으면 당연히 쳐다보게 되지 않나요?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31m
하지만 8월 7일부터 14일까지 1756㎥를 주입한 뒤와 8월 30일부터 9월 18일까지 2334㎥의 물을 넣은 후에는 지진이 발생하지 않았다.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1h
"소규모 발표회로 시작한 이번 공연이 저작권과 관련돼 물의를 일으킬 줄은 예상치 못했으며, 저작권은 상업적으로 이용해야 문제가 된다고만 생각해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됐다"...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2h
"정파적 이해관계에 의해 개헌이란 시대적 과제가 미뤄지거나 좌초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2h
"가장 안타까운 건 그 절차라는 게 굉장히 단순하고 또 중요한 부분이었다는 점이다" (허서혁 제주근로지도센터 소장)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3h
"수십 년 뒤 자신이 여전히 변화를 갈망하는 존재로 남아 있을 것이라고 여기는 것은 굉장히 오만한 생각이다. 우린 이러한 확신을 두렵게 받아들여야 할 것 같다" (김재환 감독) ...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3h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도 정부 생활 지원금을 조금씩 아껴 모은 천만 원을 기부했다.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4h
'댓통령' 뽑고 그나마 '탄핵'으로 쫓겨나는 걸 지켜본 국민들은 더 억울해요.. ?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4h
"소회라기보다는 참 다행이다"라며 "같은 동료로 근무했기 때문에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김 전 장관이 자신의 1년 선배라고 설명했다. ?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5h
"김 전 장관이 구속영장 청구 시점에 사건과 관련해 중요 참고인과 직접 접촉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5h
"털어도 털어도 아무것도 안 나오는데도 이 정권은 나를 향한 정치 보복의 칼날을 거두기는커녕, 소위 국정원 특수활동비 뇌물수수라는 듣도 보도 못한 터무니 없는 죄를..." ...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6h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의 부인과 환담을 나누던 중 "한국에서 오늘은 교육에 있어 무척 중요한 날"이라고 설명하며 "사실은 아직도 가슴이 조마조마하다"고 말했다.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6h
제발 너희들은 빠져라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7h
충북 청주에서는 늦잠을 자 당초 배정받은 시험장으로 가지 못한 학생이 거주지 인근의 다른 학교에서 시험을 치르는 일도 있었다.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7h
생명을 구할 수 있었던 '7시간'과의 비교가 가당키나 합니까.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8h
박헌영 전 과장은 지난 7월 자신의 트위터에 과거 고영태 씨가 "본인(고영태)과 김무성 사위, 이명박 아들은 함께 놀던 사이였는데, 위 2명 포함 4명이 자기 빼고 차 안에서 다른 약을 코카인으로 잘못...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8h
자유한국당은 예고한 대로 법무부가 검찰의 특활비를 상납받았다는 주장을 펴며 박상기 법무부 장관을 몰아세웠다.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9h
특히 김영춘 장관은 이 총리가 "보고할 것이 있으면 보고하라"고 하자 "책임을 느낀다.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지겠다"고 답변했다.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9h
"현재 호남의 민주당 지지자들이 호남의 국민의당 지지자보다 많은 게 현실 아닙니까? 그러니까 그분들의 얘기가 귀에 많이 들리는 겁니다" (국민의당 최명길 의원)
Reply Retweet Like
노컷뉴스 10h
'삼성그룹 뇌물 수수자'이자, '삼성 경영권 계승 지원자', '최순실에 대한 기밀문건 유출자', '차은택의 사업상 특혜 제공자'
Reply Retweet Like